글보기
제목[2017.01.08] 저희 온 가족이 주 안에서...신혜자2017-01-08 13:15:01
작성자

저희 온 가족이 주 안에서 믿음과 사랑으로 하나 되어
교회학교 교사로 봉사하도록 하나님께서 은혜를 주셨습니다.


 

신 혜 자

 

 

 저는 시골에서 태어나 자라는 동안 신실하신 부모님을 따라 일찍부터 예수님을 믿고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서울에 올라와 사회생활을 하면서 점차 신앙생활을 소홀히 하였습니다. 주님과 멀어지고, 원래 소심한 성격에 여러 가지로 어려운 일을 겪게 되면서 이후 8년 동안 신경성 위장병을 앓았습니다. 여러 군데 병원을 다니고 갖가지 약을 먹어보아도 아무 효험이 없었습니다.

 

그처럼 육체적, 정신적 고통 속에서 그동안 아버지의 집을 멀리 떠나 온갖 고생을 하였던 탕자의 심정이 되어, 주님의 따스한 품을 그리워하고 다시 교회에 다닐 생각을 하였습니다. 그러던 차에 1985년도에 직장을 옮겨 안양에 있는 한 대기업에서 근무하게 되었습니다. 그곳에서 신실한 청년 자매를 만나고 그 자매의 인도로 우리 은혜와진리교회 수요 저녁예배에 참석하였습니다.

 

우리 교회에 처음 나온 그날 당회장 목사님께서 창세기 강해설교 말씀을 주셨는데 저는 그 말씀 한 절 한 절에 큰 은혜를 받고 마음 깊이 감동되어 기도 시간에 눈물 흘리며 진실하게 회개하였습니다. 그날 이후로 청년부와 교회의 모든 예배에 열심히 참석하여 하루가 다르게 저의 믿음이 굳세어졌습니다. 주일에는 종일 교회에서 지낼 정도로 예배와 봉사에 열심을 내었습니다.

 

그런 저에게 때를 따라 도우시며 모든 일이 합력하여 선이 되게 역사해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임하였습니다. 열심히 하나님께 바라며 기도했더니 직장에서 시간을 배려해 주므로 소망하던 공부를 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결혼할 시기가 되자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남편을 고모부님의 소개에 의해 만나게 되었습니다. 당시 다른 교회에 다니고 있던 남편은 저와 교제하면서 저와 함께 우리 교회를 섬겼습니다. 시댁이 남편 외에 예수님을 믿지 않는 집안이어서 결혼식 날짜를 주일로 정하므로 난감했습니다. 그렇지만 하나님께 기도하는 한편으로 주님이 주신 담력과 용기로 시부모님을 설득한 끝에 허락을 받아내 우리 교회에서 결혼예배를 드릴 수가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였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주님을 기쁘시게 해드리는 생활을 하기로 굳게 결심을 한 저희 부부는 결혼식 후 처음 맞이한 주일부터 함께 성가대에서 봉사하였습니다. 그런데 결혼한 지 얼마 안 되어 남편이 다니는 회사의 근로자들이 장기간 파업에 들어가 경제적인 어려움이 닥쳤습니다. 그리고 시댁에서는 이런 저런 행사를 이유로 들어 주일마다 저희를 호출하였습니다. 그처럼 어려운 환경과 모진 핍박 속에서도 저희 부부는 굴하지 않고 철저하게 예배중심, 말씀중심의 생활을 지속하였습니다. 예배 시간마다 당회장 목사님이 주시는 설교말씀과 해주시는 축복기도가 저희에게 큰 위로와 힘이 되었습니다.

 

경제적인 어려움은 한 번도 어렵다는 내색을 하지 않고 친정어머니의 도움과 또 하나님께서 돕는 손길을 보내주셔서 극복해 나갈 수 있었습니다. 문제는 시댁의 복음화였습니다. 저희 부부는 특히 완고하신 시아버님 형제들의 구원을 위해 금식하며 기도하였습니다. 그런 중에 건강이 갑자기 나빠지셨던 시아버님이 위급한 상태에서 주님을 구주로 영접하시고 천국에 가셨습니다. 그리고 워낙 유별나게 우상숭배를 하며 연중 수없이 많은 제사를 지내던 시댁이 점차 변화되어 저희가 결혼한지 10여 년 만에 제사를 지내지 않게 되었습니다.

 

갓난아이를 키우며 성가대 봉사를 쉬고 있던 중 교회학교 전도사님의 권유를 받고 첫째와 둘째 각각 4살과 2살 된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유치부에서 교사로 봉사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교사로 봉사하면서 하나님께 쉬지 않고 기도했더니 작으나마 저희 사업장을 개설할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도움을 베풀어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아침부터 저녁 늦게까지 성실하게 일하였습니다. 금요일에는 서둘러 일을 마치고 기도회에 꼭 참석했습니다. 그처럼 항상 하나님께 감사하고 기도하며 열심히 예배하는 저희에게 하나님께서 모든 고난이 복이 되게 해주셨습니다. 5년 만에 과분하게도 넓은 사업장을 장만하여 당회장 목사님을 모시고 감사예배를 드렸습니다. 얼마나 감사하던 지요.

 

그런데 그처럼 사업이 흥왕하고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기자 예배에 소홀해지며 영혼이 곤고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래서는 안 되겠구나, 남편과 저는 의논 끝에 사업장을 다른 사람에게 넘기고 이전보다 더 교회중심, 예배중심으로 생활하였습니다. 물을 떠나서 고기가 살 수 없듯이 주님의 자녀가 주님을 떠나 도저히 살 수 없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절실히 체험하였습니다.

 

지금 저희 가족은 교회학교에서 교사로 교회와 학생들을 섬기고 있습니다. 큰 아들과 저는 안양성전 초등부와 고등부에서, 남편은 포일성전 중고등부에서 봉사하고 있고 둘째 아들은 군종병으로 부대 교회를 섬기고 최근에 전역하였습니다. 경제적으로 풍족했던 시절보다 비록 여유는 없어도 가족이 함께 열심히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고 또 열심히 각자 우리 교회에서 봉사하는 지금이 가장 마음이 즐겁고 평안하며 행복합니다. 이러한 기쁨과 행복을 주신 하나님 아버지께 감사 드립니다. 주님께서 그날에 주실 칭찬과 상급을 사모하면서 변함없이 주님을 사랑하고 전도와 봉사를 쉬지 않으며 착하고 충성스럽게 헌신 봉사하겠습니다.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