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심원의마2020-06-27 16:02
작성자 Level 10

▶마음은 원숭이를 닮았고, 뜻은 말(馬)과 같다함이니, 원숭이의 마음은 정함이 없고, 말(馬)의 뜻은 사방으로 달리고 싶어한다. 이와 같이 인간의 마음은 사욕에 이끌리어 제 멋대로 가는 것을 억제하기 어렵다는 비유이다.

 

러시아의 피터대제가 말하기를 “짐은 러시아 대제국을 다스릴 줄 아나, 내 마음 하나는 다스릴 수 없다”했다. 성경에 “우리가 율법은 신령한줄 알거니와 나는 육신에 속하여 죄 아래 팔렸도다 나의 행하는 것을 내가 알지 못하노니 곧 원하는 이것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미워하는 그것을 함이라”(롬 7:14~15)고, 사도 바울은 자기의 체험에 의해 종교적 진리를 증명하고 있다.

 

위대한 종교가는 모두 이런 체험을 가진 사람들이다. 어거스틴, 루터, 번연 등이 다 이와 같은 사람들이라 하겠다. 번연이 술회했다. “나의 죄를 생각하니 나는 차라리 두꺼비나 개구리로 태어났다면 좋았을 것이다. 내가 과거 의로웠다고 생각한 것도 불의였음을 알게 되었다. 무엇을 한번도 잘 하였다고 생각되는 일이 없다” 하였다.

 

이 세상 사람치고 누구나 자기 마음을 스스로 다스릴 재간은 없다. 우리가 다른 사람의 과오를 비난하기에 앞서 조지 화이트필드와 같이 “하나님의 은총이 없었더라면 나도 같은 일을 저질렀을 터인데...”하는 자아 반성이 누구에게나 필요하다.

이전일시동인 Level 102020-07-04
-심원의마 Level 102020-06-27
다음줄탁동시 Level 102020-06-20